점호

큰숲백과, 나무를 보지 말고 큰 숲을 보라.
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

개요[편집]

군대 등에서 병사들을 일괄 집결시켜 인원 수나 병력 상태 등의 이상 여부를 점검하기 위한 모임을 말한다. 군대에서 점호는 탈영이나 병사들의 이상 상태를 신속하게 점검하는 장점이 있어서 매일 하는 것이다.

종류[편집]

대한민국에서는 점호는 네 가지 종류가 있다. 아침 기상 후에 하는 아침 점호, 취침 전에 하는 저녁 점호, 외출 · 외박 ·휴가자가 군대에 복귀할 때 인원 상태를 점검하는 귀영 점호, 그 밖에 지휘관 재량에 따라 병력들을 모으는 임시 점호가 있다. 임시 점호는 긴급 상황이 벌어질 때 등 특이한 경우에만 실시되므로 병사들이 일상적으로 겪는 점호에는 아침 점호와 저녁 점호, 귀영 점호가 있다.

아침 점호는 보통 기상하자마자 실시하며, 야외에서 한다. 육군에서는 자리에 맞게 병력을 배치시킨 뒤에 애국가 제창을 한다. 그 다음에 국군도수체조를 한 뒤 뜀걸음을 실시한다. 상태가 안 좋으면 얼차려를 받을 수도 있다...

저녁 점호는 생활관에서 실시하는 경우가 많다. 생활관 상태를 점검하고 병사들이 나사 풀리지 않았는지 감시하는 것이 그 목적. 보통 생활관을 청소하고 관물대를 정돈하게 한 뒤에 병사들을 대기시킨다. 그 다음 당직을 맡은 분대장이 병사들의 상태를 점검하고 인원수 등을 부대 상태를 관리하는 당직사관에게 보고한다. 당직사관이 직점 부대를 순찰하면서 병력 상황을 체크한다. 그 다음에 복무신조를 외우게 한 뒤 당직사관이 전 병력에 전달사항을 알리는 것으로 끝. 상태 안 좋으면 얼차려 받을 수 있으니 방심은 금물.

귀영 점호는 부대에 복귀할 때 실시한다. 보통 생활관 밖에서 복귀 신고를 하고 간단하게 상태를 점검한다. 아침점호나 저녁점호에 비해 많은 인원을 모으지 않으니 간단하게 진행되는 편.

군대 밖에서[편집]

교도소, 구치소, 소년원 같은 교정시설에서도 수감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다. 그밖에 법원직 사회복무요원 등 대규모로 근무하는 사회복무요원들도 점호를 강제하는 경우가 많다. 민간인 주제에 군대놀이를 시전하는 경우도 있다고 하더라.

인권 침해[편집]

점호, 특히 저녁 점호는 강압적으로 병력을 모으는 것이라 인권을 침해하는 행위이다. 병사들을 20인 1실 내무반에 강제로 집어넣고 사생활을 지독히 통제한다. 2000년대 이후로는 그나마 나아졌지만 쌍팔년도 군대에서는 무보수 강제노동을 시켜 청소를 하게 한 뒤, 당직근무 스는 간부들이 온갖 트집을 잡아[1] 욕설 얼차려 구타 가혹행위 등을 시전했던 경우가 많았다.

특히 2차 세계대전 이전의 일본군들은 점호를 실시하면서 별 트집을 잡아서 병사들을 갈구었고, 결국 병력 사기 저하를 발생시켰고 2차 세계대전 패배의 원흉 중 하나로 작용했다.

외국의 경우[편집]

아침점호는 군대에서 필요한 부분이 있으나 저녁점호는 하지 않는 곳이 많다. 예를 들면 미군은 과거에서는 저녁점호를 실시했지만 베트남 전쟁 등으로 군대의 안 좋은 면이 드러나자 저녁 점호를 폐지하기로 결정했다.

참조[편집]

  1. 이를테면 점호 준비하느라 시간에 쫓겨 제대로 청소를 못했는데 당직간부가 형광등 못 닦은 것을 제대로 트집잡아 병사들을 혼내는 것.